황씨신문

2004년 6월 16일

오랜 숙원사업을 이루다

오랜 숙원사업을 드디어 해치웠다. 바로 구멍 뚫린 모기장 깁기.

그동안 여름이면, 특히 비가 오기 전이면 저 구멍으로 모기며 날파리며 온갖 곤충들이 날아들어 못살게 굴곤 했는데 이젠 해방이야. 인터넷 설치할 때 난 구멍이니 도대체 몇 년을 그대로 방치해둔 건지 나도 참… 게으르기도 하지. 안경을 안 쓰고 있어서 몰랐는데 아까는 한쪽 벽에 모기가 잔뜩 달라붙은 걸 보고 기절하는 줄 알았다.

그런데 모기장을 깁고 나서 드는 생각이라는 게 이런 것이다.

모기장에서 원래 구멍이 있던 자리에 모기들이 한 줄로 늘어서 있다. 뒤에 있는 모기들이 아우성이다.

야! 앞에 녀석들 안 들어가고 뭐해?

맨 앞에 있는 모기가 하는 말.

어, 이제 못 들어가나 봐. 여기 막혔어.

생각만 해도 고소하고 흐뭇해.

뉴트리노 | 황씨신문
글 주소 복사하기 sulfur.pe.kr/tn

펌 금지

목록
제목 본문
이전다음목록
미만부

새 글

  1. 위대한 로렌초 (Lorenzo il Magnifico)
  2. 팩토리 퍼너 (Factory Funner & Bigger)
  3. 셜록 파일즈 (The Sherlock Files: Elementary Entries)
  4. 반지의 제왕 - 가운데땅 여정 (The Lord of the Rings: Journeys in Middle-earth)
  5. 워 체스트 (전쟁상자; War Chest)
  6. 킹도미노 확장 거인의 시대 (Kingdomino: Age of Giants)
  7. 다운포스 (하향력; Downforce)
  8. 크라임 호텔 (범죄 호텔; Crime Hotel)
  9. 디크립토 (해독; Decrypto)
  10. 미니빌 확장 #2 그린밸리 (작은 도시; Minivilles: Green Valley)